Orei tte Iu no mo Nandakedo, | 답례라고 말하는 것도 그렇지만.